새누리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단행한 3개 부처 개각에 대해 "안정적인 국정 운영과 집권 후반기 국정 목표의 성공적인 달성을 위한 박근혜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평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3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이에 대해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후보자들은 모두 전문성과 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 및 조정 능력을 바탕으로 각종 현안을 잘 풀어나갈 적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후보자들의 공직수행 능력과 자질 등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통해 꼼꼼히 검증해 나갈 것"이라면서 "다만 이 과정에서 야당도 정파적인 흠집내기식 정치공세를 지양하고, 객관적이고 효율적인 인사청문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김재수 내정자는 해외시장개척의 전문가로 우리 농업 수출에 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조윤선 내정자 또한 정무수석과 여성가족부 장관을 역임하며 쌓은 행정 경험과 문화·예술 분야의 깊은 조예가 더해져 우리 문화정책을 한 단계 도약시킬 인사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조경규 내정자는 미세먼지 문제 등 생활과 밀접한 환경 현안들을 책임지고 해결할 적임자"라면서 "박 대통령의 임기가 1년 반 남은 집권 후반기에 개각을 통해 정책 주도권을 다시 한 번 다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