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은 누구

입력 2016-08-16 10:12 수정 2016-08-16 10:14
16일 차관급 교체 인사에서 국무조정실 2차장에 내정된 노형욱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은 재정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전북 순창 출신으로 광주제일고,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이후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들어섰다.
기획예산처에서 예산기준과장, 복지노동예산과장, 중기재정계획과장, 재정총괄과장·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추진기획단장을 역임하며 예산 분야의 다양한 보직을 거쳤다.

보건복지부에서 정책기획관을 맡았던 2009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사회안전망 강화와 복지 사각지대 축소를 위한 서민생활 대책 마련에 힘썼다.

2011년 기획재정부로 돌아와서는 공공혁신기획관, 행정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등 공공정책과 예산업무를 두루 거친 뒤 2014년부터 재정업무관리관(차관보)을 맡아왔다.

재정업무관리관으로 재임하면서 공공기관 기능조정, 임금피크제 및 성과연봉제 확대 도입 등 굵직한 공공부문 구조개혁 대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재부 직원들이 뽑는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