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월, 세계 기상관측 역사상 가장 무더운 달 기록

입력 2016-08-16 09:18 수정 2016-08-16 09:18
지난달이 세계 기상관측 역사상 가장 무더운 달로 기록됐다.

15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달 세계 평균 기온이 1950∼1980년 7월 평균 기온보다 0.84℃ 높았다고 발표했다. NASA가 세계 평균기온 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후 모든 달을 통틀어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전까지 가장 더운 달은 2011년 7월과 2015년 7월로, 올 7월의 기온이 이들보다 0.11℃ 높았다.
세계 기후를 관측하는 또다른 기구인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도 지난달이 역대 7월 중 가장 무더웠다고 보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매셔블이 전했다. 월별 세계 평균기온이 15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개빈 슈밋 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장은 "7월 기온까지 봤을 때 올해가 역대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이 여전히 99%"라고 말했다.

조지아공과대 기상학자인 킴 코브는 "엘니뇨가 사라진 상황에서 세계 평균기온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