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절 논란'에 청와대 "경축사는 국민저력 발휘하자는 뜻"

입력 2016-08-16 09:03 수정 2016-08-16 09:03
청와대가 16일 '건국절 논란'에 대해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말한대로 국민의 저력과 자긍심을 발휘하고 긍정의 힘을 되살려서 건강한 공동체 문화를 만들자는 말씀으로 잘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박 대통령의 '건국 68주년' 발언에 대한 야당의 비판이 제기된다는 지적에 "전날 대통령 말씀은 대통령의 말씀대로 이해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광복 71주년 경축사에서 "오늘은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했다. 이는 1948년 8월15일 정부 수립을 공식적인 대한민국 건국으로 보는 보수 진영의 주장을 뒷받침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