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와 리우 올림픽 등의 영향으로 8월 편의점 심야시간대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8월(1~14일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다. 특히 해당 기간 심야 시간대인 오후 10시부터 오전 4시까지 매출이 17.4% 뛴 것으로 나타났다.

심야 시간에는 야식이 두드러지게 잘 팔렸다. 냉장식품 매출이 47.0% 급증했고 도시락 등 푸드류와 냉동식품은 각각 37.1%, 18.0%씩 올랐다. 야식과 궁합이 잘 맞는 맥주 매출도 13.1% 증가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달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한 안주 및 반찬 등 상품 브랜드 '싱글싱글(SINGLE SINGLE)'을 론칭했다. 지난달 '직화돼지껍데기', '직화돼지불고기' 등을 출시했고 이달 말에는 '직화매콤불고기', '직화치킨&스킨구이'를 출시할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