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누진제 완화에도 펑펑 안썼다…"전력대란 우려" 무색

입력 2016-08-16 07:20 수정 2016-08-16 07:20
정부가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일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하고 나서 맞은 첫 연휴 기간(13∼15일)에 전력수급은 원활하게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주말과 광복절로 이어진 사흘 연휴에 최대전력수요(1시간 동안의 순간 전력수요 평균)는 13일 오후 3시 7443만kW, 14일 오후 9시 6799만kW, 15일 오후 9시 7300만kW로 집계됐다.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추가로 쓸 수 있는 전력을 의미하는 예비력은 같은 기간 887만kW(예비율 11.9%), 1천255만kW(18.5%), 753만kW(10.3%)를 기록했다.
정부가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일시적으로 완화한 후에도 전력수급은 별다른 문제 없이 이뤄진 셈이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공장이나 기업이 쉬는 휴일에는 최대전력수요가 1000만kW 이상 줄어든다.

그러나 누진제 완화 발표 전인 전주 주말과 비교해도 최대전력수요가 문제가 될 만큼의 증가세는 보이지 않았다.

지난 6∼7일 최대전력수요는 각각 7160만kW와 6751만kW였다. 공급능력이 늘어난 덕이긴 하지만, 14일의 예비력은 6일 963만kW나 7일 931만kW보다 오히려 높았다.

이로 인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완화하면 전력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정부의 논리도 무색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