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DP, 지난해 세계 11위 회복 … 1인당 국민총소득(GNI) 48위

입력 2016-08-16 06:43 수정 2016-08-16 06:43
지난해 한국경제 규모가 9년 만에 다시 세계 11위로 올라섰다. 한 나라의 평균 생활수준을 보여주는 구매력평가기준(PPP)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48위를 기록, 6계단 밀려났다.
16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이 집계한 2015년 미국 달러화 기준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 3779억 달러(현 환율 기준 약 1500조 원)로 전 세계에서 11위를 차지했다.

한국 경제의 명목 GDP 순위는 2001년 12위, 2002∼2004년 11위에서 2005년 10위까지 상승했다가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로 뒷걸음질했다. 이후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4위에서 머무르다가 2014년 13위로 올라섰고 다시 지난해 2계단 상승했다.

지난해의 순위 상승은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에 따른 결과라기보다 2014년 10, 12위이던 러시아와 호주 경제가 수출 원자재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위축된 영향이 컸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2015년 GDP는 2014년(1조 4113억 달러)보다 2.4% 감소했다. 반면 러시아 GDP는 지난해 1조 3260억달러로 전년보다 34.7% 급감하고, 호주는 1조 3396억 달러로 7.9%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