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광섬유 매설 초고속 인터넷 사업' 중단 검토

입력 2016-08-16 06:12 수정 2016-08-16 06:12
구글이 미국의 주요 도시에 광섬유 케이블을 매설해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구글 파이버(Fiber)의 인터넷 사업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광섬유 매설을 통한 인터넷 사업을 재고하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0년 구글은 당시 인터넷보다 속도가 30배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광섬유 매설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당시 통신 회사들이 더 빠 른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적극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구글의 프로젝트는 많은 관심을 끌었다.

미국 전역에서 1000개 이상의 도시가 이 프로젝트를 신청했으며 2012년 11월에는 캔자스시티에서 공사를 끝내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지금까지 애틀랜타, 샬럿 등 6개 메트로 지역에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와 샌안토니오 등 5개 지역에서는 공사가 진행되 고 있다. 또 로스앤젤레스 등 12개 지역에서도 사업이 계획돼 있다.

하지만 땅을 파고 광섬유 케이블을 매설하는 데 드는 비용이 애초 예상보다 많고 시간적으로도 비효율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사실상 사업을 포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캘리포니아주의 새너제이와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는 사업 포기가 확정됐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대신 구글은 무선 기술을 이용해 인터넷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또 이미 매설된 케이블을 빌려 이용하거나 시 또는 전력회사에 네트워크를 구축하도록 요청해 비용을 절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