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팀, '동해' 되찾기 켐페인

입력 2016-08-15 18:07 수정 2016-08-16 03:57

지면 지면정보

2016-08-16A32면

세계에 ‘동해(East Sea)’ 표기를 널리 알려온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사진)팀이 광복절을 맞이해 ‘잃어버린 이름 동해 되찾기 캠페인’을 네티즌과 함께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휴가철을 맞아 각 나라의 대표 항공기 좌석 내에 제공되는 개인 스크린 지도 서비스를 조사한 결과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이름이 대부분 ‘일본해(Sea of Japan)’로만 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네티즌 제보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는 국적기를 제외한 나라별 대표 항공기인 중국 동방항공, 영국 버진애틀랜틱, 러시아 아예로플로트, 터키항공 등 23개 항공기 모두 ‘일본해’ 단독 표기로만 돼 있었다. 서 교수는 “한국 쪽에 취항이 많은 항공기부터 접촉해 동해 표기를 유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