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떼법문화로 대외경쟁력 실추"

입력 2016-08-15 17:55 수정 2016-08-16 01:52

지면 지면정보

2016-08-16A1면

71주년 광복절 경축사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15일 “우리의 위대한 현대사를 부정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우리나라를 살기 힘든 곳으로 비하하는 신조어들이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1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통해 “언제부터인지 우리 내부에서는 대한민국을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잘못된 풍조가 퍼져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법을 불신하고 경시하는 풍조 속에서 ‘떼법 문화’가 만연하면서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고 대외 경쟁력까지 실추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기비하와 비관, 불신과 증오는 변화와 발전의 동력이 될 수 없다”며 “이제 다시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던 도전과 진취, 긍정의 정신을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제2의 도약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신산업 창출과 노동개혁, 교육개혁을 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동개혁은 미래 세대를 위해서는 물론이고 경제의 ‘고용절벽’을 막기 위해 한시도 미룰 수 없는 국가 생존의 과제”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 당국 간부와 주민 여러분, 통일은 여러분 모두가 행복을 추구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