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전이 95% 진단하는 바이오칩

입력 2016-08-15 20:00 수정 2016-08-15 20:00

지면 지면정보

2016-08-16A16면

곽봉섭 기계연구원 박사 연구팀
국내 연구진이 자성을 가진 미세한 나노입자를 이용해 몸속을 떠도는 유방암 전이세포를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곽봉섭 한국기계연구원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은 유방암 세포를 95%까지 잡아낼 수 있는 ‘순환종양세포 진단용 바이오칩’을 개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암은 질병 자체보다 전이나 재발 때문에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 전이는 암세포가 작은 세포로 분리된 뒤 혈관을 타고 이동해 증식하는 것을 말한다. 혈액을 떠돌아다니는 순환종양세포가 전이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순환종양세포를 혈액 세포로부터 정밀하게 분리한 뒤 전이를 검증할 수 있는 바이오칩을 개발했다. 암의 전이 여부에 따라 표면 단백질에 나노입자가 달라붙는 정도가 다르다는 점에 착안했다. 전이성 암세포에는 자성 나노입자가 적게 달라붙고, 비전이성 암세포에는 많이 달라붙는다. 연구팀은 한쪽에만 자석을 설치한 바이오칩을 이용해 전이성 암세포와 비전이성 암세포를 분리·포집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지난 2일 국제학술지 바이오센서&바이오일렉트로닉스에 실렸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