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입점 시계업체들에 할인 부담 전가 '논란'

입력 2016-08-15 17:08 수정 2016-08-15 18:55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신라면세점이 최근 입점한 명품 시계 브랜드들에 “자체 할인율을 높이라”고 통보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신라면세점이 이익률을 높이기 위해 외국인 대상의 구입금액별 할인 제도를 없애면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질 것을 우려해 이같이 결정했다는 것.
15일 시계업계에 따르면 신라면세점은 이달부터 시계 브랜드의 자체 할인율을 높이라고 지난달 말 각 브랜드에 통보했다. 면세점들은 통상 내국인 대상으론 멤버십 할인제도를 운영하고, 외국인 관광객에겐 구매금액별 5~15%의 할인율을 적용해 일정 금액을 깎아준다. 입점 업체들은 자체 브랜드 정책에 따라 추가 할인을 해준다. 신라면세점이 실적 개선을 위해 5~15%의 외국인 대상 할인제도를 없애면서 관광객들을 다른 곳에 빼앗길까봐 입점 브랜드들에 자체 할인율을 높이라고 압박했다는 것이다. 한 시계 브랜드 마케팅담당자는 “할인율을 높이지 못하겠다면 면세점에 광고를 하든지 어떻게든 비용 부담을 할 방법을 찾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호텔신라는 지난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 매출은 954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87억원으로 36.3% 감소했다. 순이익도 81.4% 급감한 28억원에 그쳤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호텔신라 서울 면세점의 2분기 영업이익률은 5%로 추정되는데 10%대 초반 정도가 정상적”이라며 “호텔신라 면세점사업의 올해 영업이익은 종전 추정치보다 12% 낮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라면세점은 리치몬트코리아와 스와치그룹코리아 등 여러 명품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업체들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지만 강제하지는 못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명품시계 브랜드 담당자는 “면세점이 브랜드를 입점시킬 때 수수료 조건이나 위치 등을 까다롭게 정하는 일은 많았지만 할인율을 강요하는 경우는 드물었다”며 “연말에 시내면세점이 추가 선정되면 이익 내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란 위기감이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