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주자들 '노동자' 삭제 강령 개정 반발에 김종인 "얘기할 게 없으니 선명성 경쟁"

입력 2016-08-15 18:50 수정 2016-08-15 23:11

지면 지면정보

2016-08-16A6면

추미애 "논의 없는 개정은 잘못"

김종인 "비대위에 안건 상정도 안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당 강령 전문의 ‘노동자’ 문구 삭제를 놓고 내홍에 빠졌다. 8·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추진한 강령 개정에 대해 차기 당권 주자 등이 잇따라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당 대표 경선에 나선 추미애 후보는 15일 기자회견에서 “60년 전통의 역사를 가진 민주당이 걸어온 발자취를 일시적 과도체제(비상대책위원회)에서 논의를 제대로 수렴하지 않고 개정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반발했다. 추 후보는 “노동자 문구 삭제에 대해 당 지도부가 늦게나마 재고의 뜻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며 “당 강력 정책 개정에는 전체의 의견을 모으는 민주적 과정과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당위원장 선거에 출마한 김영주 후보와 여성위원장에 도전하는 양향자 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강령 개정에 반대 뜻을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물러서지 않았다.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당권 주자들이) 다른 특별한 얘기를 할 게 없으니 그런 걸 갖고 마치 선명성 경쟁하듯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대표는 “(노동자 문구 삭제에 대해) 나는 그게 어떻게 됐는지도 모른다”며 “비대위에 안건이 올라오지도 않았다”고 했다. 이어 “민홍철 전준위 강령정책분과 위원장이 여러 사람 의견을 규합해 1차안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령 개정 소식이 전해지자 당권 주자인 김상곤, 이종걸 후보도 강령 개정을 비판했다. 김 후보는 지난 13일 논평을 내고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민주주의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이 후보도 “당 강령정책 개정은 한국 경제의 변화 추세와 우리 당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하는 방향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