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단어별로 분석해 봤더니 … 국민 경제 국가 강조

입력 2016-08-15 13:43 수정 2016-08-15 13:43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국민(20회), 경제(18회), 국가(14회), 대한민국(13회) 등의 순으로 많이 언급했다. 또 북한(11회), 개혁(10회), 광복(8회), 함께(8회), 미래(8회), 문화(7회) 등의 표현도 많이 사용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광복 71주년을 맞아 '할 수 있다'(4회), '자신감'(4회), '자긍심'(1회)이란 단어를 모두 8차례 이용,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후 여러 나라를 방문할 때마다 국민이 이뤄낸 오늘의 대한민국에 무한한 자긍심을 느꼈다" 며 "할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을 갖고 함께 하는 공동체 의식으로 함께 노력하면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역사적 자긍심을 부각하는 대목도 눈에 띄었다. 박 대통령은 "오늘은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규정했다. 야권이 1948년 '건국' 정의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박 대통령은 '건국'이란 단어를 세 차례 사용하며 정당성을 부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어 "천국에 가서도 우리나라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라는 안중근 의사 발언과 "부모의 사랑보다, 형제의 사랑보다, 처자의 사랑보다도 강인한 나라와 겨레에 바치는 뜨거운 사랑을 따르기로 결심했다"는 윤봉길 의사 발언을 직접 인용하면서 "대한민국을 건국한 선각자들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질서를 바탕으로 나라 기초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