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이 지난 12일 업무협력을 위해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GIC를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의 영업을 확대하기 위해 인도·미얀마·베트남·인도네시아를 연결하는 '동남아시아 금융벨트' 구상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지점은 동남아 기업투자금융(CIB) 센터로 발전시켜 동북아에서 동남아로 이어지는 CIB 벨트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산업은행의 구상이다. 1996년 설립된 싱가포르 지점은 홍콩 현지법인, 런던지점과 함께 산업은행의 3대 거점 점포 중 하나다.

산업은행은 싱가포르 지점의 기업금융, 프로젝트파이낸싱(PF), 선박·항공기 금융, 자금조달·운용 등 업무에서 구축한 노하우를 동남아 지역 전체로 전파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