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사드, 정쟁 대상 안돼…대안 있으면 제시해야"

입력 2016-08-15 10:46 수정 2016-08-15 10:46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1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자위권적 조치였다"며 "저는 국민의 생명이 달려있는 이런 문제는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국가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다른 방법이 있다면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