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아직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지만, 오후에 들어서면 귀경 차량이 몰려 상행선 곳곳에서 심한 정체가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 현재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방향 서종나들목→화도나들목 6㎞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정체될 뿐 나머지 구간에서는 비교적 소통이 원활한 편이다.
다만 연휴를 맞아 동해안을 찾은 인파가 오전부터 귀경길에 나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평창나들목→둔내나들목, 진부나들목→평창나들목 등 47.6㎞ 구간이 다소 혼잡해 차량이 시속 80㎞ 이하로 서행중이다.

오전 10시 승용차 출발 기준으로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은 강릉→서울 5시간, 목포→서서울 5시간30분, 광주→서울 4시간10분, 대전→서울 2시간, 대구→서울 3시간56분, 부산→서울 4시간40분, 울산→서울 5시간9분이다.

오후에는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중심으로 상행선 정체가 심해질 전망이다. 정체는 오전 10∼11시께 시작해 오후 3시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10시께 해소되겠다고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도로공사는 오전 9시30분 현재 수도권으로 10만대가 진입했고, 이날 중 모두 50만대가 수도권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예상 교통량은 439만대로, 전날(413만대)보다 26만대 늘어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