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앤디 머리가 올림픽 테니스 남자단식 2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머리는 오늘(15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테니스 남자단식 결승에서 아르헨티나의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를 3-1(7-5 4-6 6-2 7-5)로 물리쳤다.

4시간2분의 대접전을 승리로 이끈 머리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테니스에서 단식 2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남녀를 통틀어 머리가 처음이다.
머리는 마지막 4세트에서 게임스코어 4-5로 뒤지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때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5-5로 균형을 맞췄고 여세를 몰아 내리 두 게임을 더 따내 금메달을 다시 목에 걸었다.

머리는 올해 윔블던에 이어 올림픽까지 제패하며 올해 호주오픈,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주요 대회를 양분했다.

델 포트로는 이번 대회 1회전에서 조코비치를 꺾고, 전날 4강에서는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을 잡는 등 돌풍을 일으켰으나 마지막 머리의 벽은 넘지 못했다.

리우올림픽 테니스에서는 머리와 모니카 푸이그(푸에르토리코)가 남녀 단식 금메달을 가져갔고 남자 복식 스페인, 여자 복식 러시아가 시상대 맨 위에 올랐다. 혼합복식 금메달은 미국 조가 가져가는 등 금메달 5개를 5개국이 하나씩 획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