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고층 아파트 불 나 … 한국 교민 10여명 연기 마시고 입원

입력 2016-08-15 09:23 수정 2016-08-15 09:23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시내 아파트에서 14일 오후 4시 30분께 불이 나 이 아파트에 거주하던 한국 교민 10여 명이 연기를 마시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과 목격자 등에 따르면 불은 남부 자카르타 칠란닥 지역에 있는 18층 아파트의 3층 배전반에서 시작됐다. 이 불은 건물 배선을 타고 위층으로 번져나갔고, 곧 건물 전체가 연기에 휩싸였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주민들이 서둘러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뒤늦게 화재 사실을 안 일부 입주민은 복도를 가득 메운 연기 때문에 12층 부근에 갇혀 있다가 고가 사다리를 통해 간신히 구조됐다.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한국 교민 10여 명과 현지인 수 명이 연기를 마시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며 "중년 여성 한 명이 비교적 심한 호흡곤란 증세를 겪었지만 지금은 모두 건강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