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강타' 美 루이지애나…3명 사망·수재민 7000명

입력 2016-08-15 08:53 수정 2016-08-15 08:53
미국 멕시코만 연안을 강타한 폭우로 루이지애나 주에서 최소 3명이 사망하고 수재민 7000여 명이 발생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시작된 이번 기록적 폭우는 루이지애나뿐만 아니라 앨라배마, 미시시피 등 멕시코만 연안 지역을 휩쓸었다.

특히 루이지애나 남동부와 미시시피 남부에 있는 강이 잇따라 범람하면서 홍수 사태로 확산했다.

실제로 루이지애나 주는 남부 일대가 대거 침수되면서 11년 전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트라우마’를 새삼 일깨워주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현재까지 폭우에 따른 사망자는 최소 3명이며, 1명은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당국은 폭우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1∼2일 더 내릴 가능성도 있어 추가 침수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