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오늘 날씨 전국에 무더위 이어져 … 낮 최고 28∼35도

입력 2016-08-15 08:36 수정 2016-08-15 08:36
광복절인 15일 전국에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경기도 등 중부지역에서 다소 누그러졌던 불볕더위는 다시 맹위를 떨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동풍이 불면서 전날 폭염 경보가 폭염 주의보로 대치됐던 일부 서쪽 지역 낮 기온이 다시 35도 내외로 올라 폭염특보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26.2도, 인천 26.4도, 수원 26.2도, 춘천 25.8도, 강릉 26.4 도, 청주 26.3도, 대전 26.6도, 전주 27도, 광주 26.8도, 제주 28.4도, 대구 28.7도, 부산 29.3도, 울산 27.4도, 창원 28.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전날과 비슷하고 동해안은 다소 낮겠다. 전국에 구름이 많고 대기불안정으로 충남서해안은 아침까지, 전라서해안은 낮까지, 강원영서와 일부 남부지방은 오후부터 밤 사이에 소나기(강수확률 60%) 오는 곳이 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동해안은 낮 동안에, 경상 동해안은 오후에 비(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다. 강원도, 충남서해안, 남부지방의 예상 강수량은 5∼50㎜다. 소나기가 내리는 곳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도 신경써야 한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1.5m로 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안개가 예보돼 항해·조업 선박이 조심해야 한다.

경기도·대전·세종·부산·울산·경남의 오존 농도는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