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열흘 만에 폭염경보 해제

입력 2016-08-14 17:31 수정 2016-08-15 04:27

지면 지면정보

2016-08-15A20면

30도 넘는 무더위는 계속돼
서울과 경기지역에 지난 4일부터 발령된 폭염경보가 열흘 만에 해제됐다. 이달 초부터 기승을 부린 35도 이상의 폭염은 주춤하겠지만 평년 기온을 웃도는 무더위는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오전 서울과 경기, 경북 일부 지역, 강원 일부 지역의 폭염경보를 폭염주의보로 낮췄다. 4일 오전 11시 발효된 폭염경보가 열흘 만에 폭염주의보로 한 단계 내려갔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한다. 폭염경보가 해제된 14일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31.8도로, 이달 2일(31.3도) 후 12일 만에 32도 밑으로 떨어졌다.

기상청은 광복절인 15일부터 35도가 넘는 폭염은 누그러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예년을 웃도는 무더위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폭염경보가 주의보로 대치된 것은 날씨가 흐린 데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한반도가 여전히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머물고 있어 무더위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15일 34도까지 다시 오른 뒤 16일부터 다음주까지 평년 기온을 다소 웃도는 30도 초반 날씨를 유지할 전망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