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단체연합과 방송인 김미화 씨(사진)가 14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에 1085만7543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2010년 김씨가 “KBS에 출연 금지 블랙리스트가 있다”고 발언, KBS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자 한 재미동포가 그의 소송을 지원하고 싶다며 후원금을 보냈고 다른 시민이 동참해 조성한 것이다. 김씨는 이 기금이 자신의 소송보다는 더 뜻깊은 곳에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고, 이에 여성단체연합이 ‘김미화 기금’으로 관리해왔다. 여성단체연합은 “김씨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할머니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이 기금을 사용하고 싶다’고 밝혀 정의기억재단에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