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툭하면 날씨 오보, 왜?…기상레이더 30% 내구연한 넘겨

입력 2016-08-14 14:51 수정 2016-08-14 14:51

사진=한국경제DB

기상청의 레이더 장비 3대 중 1대, 지진관측 장비 4대 중 1대가 내구연한을 넘긴 것으로 밝혀졌다. 이 때문에 올해 기상관측장비들의 장애일 수가 23∼43일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석춘 새누리당 의원(환경노동위원회)이 기상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기상레이더 10대 중 3대(30%)가, 지진관측 장비 150대 중 35대(23%)가 내구연한을 초과했다.

기상장비의 내구연한은 대부분 8∼10년이다.

관측장비 불량 등으로 인해 장애일 수가 많았다. 기상레이더의 장애일 수는 2013년 42일, 2014년 24일, 2015년 34일로 나타났다. 올해는 7월 말 기준으로 장애일 수가 43일이나 됐다. 예년의 1년 치 장애일 수를 넘어섰다.

장 의원은 "기상레이더 등은 예보에 가장 중요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만큼 부품조달의 어려움과 정비 불량 등으로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