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열흘만에 폭염경보 해제…"그래도 덥다"

입력 2016-08-14 11:36 수정 2016-08-14 11:3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과 경기 지역 폭염경보가 열흘 만에 해제됐다. 하지만 무더위는 그대로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오전 11시 서울과 경기, 경북 일부 지역, 강원 일부 지역의 폭염경보를 폭염주의보로 대치했다.

이로써 서울과 경기는 이달 4일 오전 11일 발효된 폭염경보가 열흘만에 폭염주의보로 한 단계 내려섰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각각 이어질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한다.

이들 지역의 기온은 살짝 꺾였으나 무더위가 물러날 조짐이 보이는 것은 아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의보 대치는 오늘 날씨가 흐린 데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며 내일이면 다시 경보로 올라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전 11시 현재 세종과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제주 동부, 경남, 경북 내륙, 전남, 충북, 충남 내륙 등지에 폭염경보가 발효돼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