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브라질 교민들 "한국축구 잘 싸웠다…태권도 금메달 기원"

입력 2016-08-14 09:27 수정 2016-08-14 09:30

브라질 한국 교민들과 한국을 사랑하는 현지인들이 13일(현지시간) 살바도르의 한 아파트 휴게실에 모여 남자축구대표팀의 4강진출을 열광적으로 응원했다. 하지만 한국은 남미의 복병 온두라스에 0대1로 덜미가 잡히면서 4강 진출이 좌절됐다. 리루데자네이루 이관우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