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연중 최고치를 새로 쓰는 등 강세를 띠자 주식 부호들의 재산도 불어났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24명은 지난 12일 기준 상장사 주식을 1조원 이상 보유하고 있다.

이들이 지닌 주식은 총 67조1403억원 어치로 연초 대비 3541억원(0.5%) 증가했다.

개인별로 보면 이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는 12조6688억원으로 같은 기간 1조4647억원(13.1%) 늘었다. 삼성전자가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에 연일 신고가를 쓰는 등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도 주식 자산이 연초보다 3682억원(28.2%) 불어났다.

같은 기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2068억원(7.6%) 증가한 2조9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은 주식 자산 가치가 2306억원(23.6%) 뛴 1조2천68억원으로 1조원대 주식 부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도 연초보다 1404억원(14.3%) 늘어난 1조1천199억원을 기록해 주식 부자 대열에 합류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