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폭염…서울 1994년 이후 최대

입력 2016-08-14 09:10 수정 2016-08-14 09:10
올해 들어 서울의 폭염 발생일이 1994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6월 1일부터 전날까지 서울에서 폭염이 나타난 날은 모두 15일로 집계됐다.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이 33도로 예보된 점을 고려하면 폭염발생일수는 16일로 늘어나게 된다. 이는 1994년의 29일 이후 최대치다.

역사상 서울의 폭염 발생일 최다 해는 1939년(43일)이었다. 1943년(42일)과 1994년(29일), 1930년(24일)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이면 폭염이 나타났다고 한다. 폭염은 이달 3일(34.2도) 발생한 후 12일째 계속되고 있다.

폭염 연속 발생 최다일수로는 1943년(25일)과 1930년(17일), 1994년(14일)에 이어 역대 4번째다.

1988년(12일) 및 1938년(12일)과 같은 수준이다. 특히 폭염경보는 13일까지 계속됐다. 11일째 이어진 것이다.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계속될 것으로 보이면 내려진다.

서울에서는 낮에 달궈진 열이 밤사이 충분히 냉각되지 못하면서 나타나는 열대야도 11일째 계속됐다. 특히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서울에 열대야가 발생하지 않은 날은 단 이틀(7월29일·8월3일)뿐이었다.

기상청은 서울에서 최소한 17일까지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날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아침 최저기온이 15일 25도, 16일 25도, 17일 25도 등으로 예보돼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폭염이 맹위를 떨치는 것은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남쪽으로부터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된 데다, 낮 동안 강한 햇볕으로 기온이 크게 올라갔기 때문이다.

이번 더위는 광복절인 15일을 기점으로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경우 낮 최고기온은 15∼18일에는 32도로 내려간 후 19일 31도, 20∼22일 3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달 중순 이후에도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평년보다 더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