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국 축구대표팀, 선제골 허용…온두라스에 0-1

입력 2016-08-14 08:22 수정 2016-08-14 08:22
한국 축구가 리우올림픽 8강전에서 온두라스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후반 15분 역습을 당해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0-0이던 후반 15분 패스 실수로 역습을 당한 뒤 알버트 엘리스의 오른발 슈팅에 선제골을 내줬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