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전기요금 누진세 개편 착수…태스크포스 구성

입력 2016-08-12 09:54 수정 2016-08-12 09:54
정부와 새누리당은 12일 현행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근본적 손질을 위해 당정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개편에 착수했다.

김광림 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중장기적으로 그동안 거론됐던 전기요금 체계, 누진 체계에 대해서는 재정비해야 한다"며 "15명 내외의 당정 TF를 구성해 백지상태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정은 TF에 담당 국회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의원과 정부, 한국전력, 민간전문가 등을 참여시킬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