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새누리당,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전면 개편 나서

입력 2016-08-12 09:56 수정 2016-08-12 09:56
정부와 새누리당은 12일 현행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근본적 손질을 위해 당정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전면 개편에 나서기로 했다.

김광림 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중장기적으로 거론됐던 전기요금 체계, 누진 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 며 "15명 내외의 당정 TF를 구성해 백지상태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정은 TF에 담당 국회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의원과 정부, 한국전력, 민간전문가 등을 참여시킬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