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제조·직매형 의류(SPA) H&M은 가을 신학기를 맞아 아동용 '백 투 스쿨' 컬렉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은 대도시의 스트리트 패션과 록스타의 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했다고 전했다. 봄버 재킷과 다양한 무늬의 셔츠, 스커트, 조거 팬츠, 스웨트 셔츠 등이 주력 제품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