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플렉스(22,100300 -1.34%)가 3분기 턴어라운드(급격한 실적 개선)가 예상된다는 분석에 상승세다.

12일 오전 9시9분 현재 인터플렉스는 전날보다 700원(4.44%) 오른 1만6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IBK투자증권은 이날 인터플렉스에 대해 3분기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김운호 연구원은 "인터플렉스는 3분기부터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설 전망"이라며 "국내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 효과가 본격화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베트남 현지 법인은 가동률이 올라 비용 구조 개선이 예상된다"며 "감가상각비 감소도 수익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분기 인터플렉스가 영업이익 85억원, 매출 17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인터플렉스는 2분기 영업손실이 79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6.0% 상승한 1269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