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양궁 장혜진, 기보배 꺾고 금메달 땄더니 … 네티즌 반응이

입력 2016-08-12 08:13 수정 2016-08-12 08:13

장혜진 ⓒ gettyimages/이매진스



























장혜진이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개최된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땄다.

장혜진은 리사 운루흐(독일)를 세트 점수 6-2(27-26 26-28 27-26 29-27)로 제압했다. 이로써 장혜진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처음으로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선수가 됐다.

네티즌들은 장혜진의 2관왕 소식에 환호했다. 한방***은 "경기 관람 중에 제가 너무 소리쳤나 보네요. 예쁘다라고” 쿠** 역시 "하느님이bow하사 우리 나라만세!!” 신* "아름답습니다 너무 멋있습니다!! 금메달 따신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장혜진 파이팅!!!”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장혜진으로서는 4년 전의 한을 푼 쾌거였다. 당시 그는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4위에 그쳐 상위 3명에게 주어지는 올림픽행 티켓을 놓쳤다. 런던에 가지 못한 그는 한국에서 TV를 통해 기보배가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을 석권해 2관왕에 등극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