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2일 코스피지수의 추가 상승 잠재력은 충분하다며 외국인의 순매수 기조도 연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용석 연구원은 "코스피는 펀더멘털(실적 및 밸류)·수급·테크니컬 측면에서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며 "달러화 약세, 미국과 신흥국 간 경기 모멘텀(동력) 차이가 축소됨에 따라 외국인은 2~3조원 추가 순매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흥국 금융시장은 자금 유입 지속과 함께 증시·통화·채권의 동반 강세가 나타날 것이란 판단이다.

류 연구원은 "한국은행의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은 축소됐다"며 "이로 인해 국채금리의 추가 하락 가능성이 낮아짐에 따라 코스피 금융업지수의 개선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대형주의 추가 상승이 예상된다는 분석도 함께 내놨다. 코스피 대형주가 하락 추세선을 극복한 데 이어 최대 매물대도 극복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하락추세선 극복 후 기간 조정 중인 코스피 산업재지수의 박스권 이탈 여부가 주목된다"며 "코스닥지수의 장기 추세 저항선 극복 여부에 대해선 '기관 순매수 전환 확인'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