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저스틴 로즈, 리우올림픽 골프 첫 홀인원 주인공

입력 2016-08-12 06:54 수정 2016-08-12 06:54
잉글랜드 저스틴 로즈가 리우올림픽 골프에서 첫 홀인원의 주인공이 됐다. 로즈는 11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로즈는 이날 리키 파울러(미국), 조나단 베가스(베네수엘라)와 함께 끝에서 두 번째 조로 출발했다. 1번(파5)과 2번 홀(파4)에서 파로 출발한 그는 3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았다.

이어 로즈는 171m 파3 3번 홀에 섰다. 로즈가 친 샷은 그린에 맞은 뒤 그대로 홀 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로즈는 홀인원을 확인하는 순간 두 손을 번쩍 들며 기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