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의 김종현(31·창원시청)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종현은 12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남자 50m 소총복사 결선에서 208.2점으로 2위에 올랐다. 김종현은 2012 런던올림픽 50m 소총 3자세 은메달리스트다. 이로써 그는 두 대회 연속 메달을 수확했다.

금메달은 209.5점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독일의 헨리 웅하에넬에게 돌아갔다. 동메달은 187.3점을 쏜 러시아의 키릴 그리고리안이 차지했다. 결선에 오른 8명의 선수는 금·은메달리스트 기준으로 총 20발을 쐈다. 김종현은 4발을 남겨 놓았을 때까지만 해도 3위였지만 19번째 사격에서 10.9점 만점을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리우데자네이루=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