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키이스트, 손잡고 아시아 한류 사업 나선다

입력 2016-08-12 18:38 수정 2016-08-12 18:38
SM과 키이스트, 드라마-영화, MCN 등 영상 콘텐츠 사업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SM 재팬, 키이스트 자회사인 일본 상장사 DA에 약 130억원 투자, 2대 주주로 참여
새로운 한류 콘텐츠 결합을 통한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사업 시너지 및 수익 창출 기대


SM엔터테인먼트(SM)는 키이스트와 전략적 파트너로서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한류 콘텐츠와 사업 노하우, IP(지적재산권) 등을 공유해 아시아를 공략하겠다는 의미다.

SM과 키이스트는 각각 소속된 아티스트와 IP 등 문화 산업 자원을 공동 활용할 예정이다.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드라마와 영화, MCN 등 방송 콘텐츠 공동 제작과 함께 관련 문화 콘텐츠 펀드를 결성한다. 각 사의 영상 콘텐츠 계열사인 SM C&C와 콘텐츠K간 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SM의 일본 자회사인 SM재팬은 키이스트의 일본 자회사이자 자스닥 상장사인 디지털어드벤처(DA)에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약 130억원을 투자한다. SM측은 “SM재팬이 DA의 2대 주주가 되는 것”이라며 “일본 사업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키이스트는 현재 일본 내 최대 한류 채널인 KNTV와 DATV를 가지고 있다.

김영민 SM 총괄사장은 “SM과 키이스트의 자원 및 기반을 활용해 아시아 시장에서 다양한 신규 사업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웅 키이스트그룹 총괄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은 양사가 안정적으로 구축한 일본 콘텐츠 시장 사업을 보다 견고히 하고, 아시아 한류 콘텐츠 사업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제 관계와 정치적 이슈 등으로 불안정한 엔터테인먼트 시장 위축 우려를 일부 해소하는 의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