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6년 창사 이래 처음
롯데케미칼 노동조합은 2016년도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12일 결정했다. 여수와 대산, 울산 등 3개 사업장 노조가 모두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한 것은 1976년 롯데케미칼 창사 이래 처음이다.

노조 관계자는 “최근 그룹 및 회사의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했다”며 “이번 위임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가장 힘든 시기에 위기 극복을 위한 동반자가 된 노조의 대승적 결단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노조의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위기를 극복해 경영을 정상화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화답했다. 롯데케미칼 노사는 지난해 6월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식’을 열고 △경영권 및 노동권 존중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상호 노력 △창조적 노사문화 실현 등 4개 부문의 노사헌장을 발표하는 등 노사 화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