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피지, 남자 럭비 금메달…사상 첫메달 새 역사

입력 2016-08-12 19:44 수정 2016-08-12 19:44

지면 지면정보

2016-08-13A8면

남자럭비 피지 대표팀이 조국에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바쳤다. 그것도 금메달이다. 피지는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럭비 영국과의 결승전에서 43-7로 대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피지는 전반전을 29-0으로 마치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전도 14-7로 피지의 일방적인 우세였다.

인구가 90만명밖에 안 되는 피지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피지는 1956년 멜버른올림픽 이래 매 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했지만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했다.

피지는 럭비가 올림픽 종목으로 복귀한 덕분에 자국 스포츠 역사를 새로 쓸 수 있었다. 1924년 파리올림픽을 끝으로 올림픽에서 퇴출당한 럭비(15인제)는 92년 만에 7인제로 다시 돌아왔다. 피지는 7인제 세계럭비시리즈에서 16번 우승한 럭비 강국이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