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영업이익 1592억…흑자 전환

입력 2016-08-12 17:36 수정 2016-08-12 17:36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1500억원대 흑자를 기록했다. 2분기라는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에도 항공 수요 증가에 힘입어 영업실적을 개선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영업 이익이 15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 늘어난 2조817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2508억원에 달하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 영업실적 개선은 여객, 화물 수요의 증가에 따른 결과다.

여객 부문에서는 전 노선에 걸쳐 수송실적이 성장했다. 특히 한국발 수송객이 13% 늘어나는 등 전체 수송객이 7% 증가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미주노선에서 수송실적이 7% 감소했으나, 중국 14%, 동남아 8% 등에서 수송 화물이 증가하며 전체 수송실적이 3% 증가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3분기에는 하계 여름 휴가철 등 성수기를 맞이하는 만큼 한국발 수요 호조를 예상하며 수요 유치 확동을 적극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