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성과급 잔치…민간발전사는 '곡성'

입력 2016-08-12 17:33 수정 2016-08-13 02:40

지면 지면정보

2016-08-13A1면

원가 비싼 LNG로 생산한 전기
석탄화력 같은 헐값에 매입
민간업체 실적 3년새 '반토막'
전력 독점 판매사인 한국전력이 유가 하락 등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내고 ‘성과급 잔치’까지 벌이는 것과 달리 한전에 전기를 공급하는 민간 발전회사들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동반 하락하고 있다. 일부 민간 발전사는 사업을 포기하고 매각을 추진 중이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발전업계에 따르면 민간 발전사 ‘빅3’에 속하는 SK E&S의 영업이익은 2013년 5294억원에서 지난해 2870억원으로 반토막 났다. 포스코에너지와 GS EPS 영업이익은 2013년 각각 2265억원, 1093억원에서 지난해 1389억원, 487억원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한전의 영업이익은 1조5189억원에서 11조3467억원으로 10배 가까이로 늘었다. 한진중공업 삼천리 등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매각을 추진 중이다.
민간 발전사 실적이 나빠지는 이유는 정부가 공기업인 한전에 유리하게 짜놓은 전력 거래 구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한전은 전력거래소를 통해 민간 발전사와 한전 발전 자회사가 생산한 전기를 구매한다. 원자력 석탄 LNG 등 서로 다른 에너지원으로 생산한 전기에 모두 같은 값을 매기고 있다. 생산 원가는 LNG가 가장 비싸고 석탄화력 원자력 순으로 낮다. 국내 민간 발전소는 모두 LNG 발전소다.

원가가 다른 만큼 가격을 차등화하는 게 맞지만 에너지원에 상관없이 ㎾h당 73원(11일 기준)을 지급한다. 민간 발전사 관계자는 “LNG 발전은 생산원가가 76원 정도여서 발전소를 가동할수록 손해가 늘어나는 구조”라고 말했다. 석탄의 발전 원가는 30원 정도로 알려졌다.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가 지분 51%를 보유한 한전의 독점 이익을 보장하면서 민간 발전사에 희생을 강요하는 셈”이라며 “한전이 판매를 독점하는 왜곡된 구조로 민간 발전사가 손실을 보는 전력 거래 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