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더민주 의원 "호남출신 이정현 대표 선출…범보수, 무섭다는 생각 든다"

입력 2016-08-12 19:22 수정 2016-08-13 02:47

지면 지면정보

2016-08-13A6면

정가 브리핑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2일 호남 출신 이정현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가 된 것을 두고 “새누리당이 그런 것인지, 한국의 범(汎)보수가 그런 것인지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들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경북도당 대의원대회에 참석, “이 대표에 대해 대통령과 너무 가까운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은 호사가들의 얘기고, 무섭지 않으냐”며 “필요하니까 이제까지 자기들이 쳐놨던 그물을 걷어치우면서 힘을 보호한 것”이라고 했다. 여당이 호남 출신 당 대표를 지지한 것은 물론 ‘흙수저’ 출신을 자임한 대표를 선출하며 기득권을 보호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더민주 관계자는 해석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