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보신각 타종에 독립유공자 참여

입력 2016-08-12 18:39 수정 2016-08-13 06:44

지면 지면정보

2016-08-13A30면

서울시는 광복 71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낮 12시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 행사를 연다.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12명이 참여해 4명씩 3개 조로 나눠 11번씩 33번 종을 친다.

타종인사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석호필’로 알려진 독립유공자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의 손녀 리사게일 스코필드 씨, 장애를 딛고 국가대표가 된 ‘로봇다리 수영선수’ 김세진 군, 독립운동사를 정리하고 있는 김홍신 소설가 등이 선정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