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위안부 피해자에 5천만원 기부

입력 2016-08-12 18:40 수정 2016-08-13 06:47

지면 지면정보

2016-08-13A30면

방송인 유재석 씨(사진)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12일 사회복지법인 나눔의집에 따르면 유씨는 광복절 71주년을 앞둔 지난 1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집 후원계좌에 두 차례에 걸쳐 5000만원을 입금했다. 3000만원은 피해자 인권센터 건립에, 2000만원은 피해자 복지 지원에 사용된다. 그의 나눔의집 후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7월 2000만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6월 4000만원, 올해 4월 5000만원을 기부했다. 모두 1억6000만원으로 올해만 두 차례에 걸쳐 1억원을 기부했다. 나눔의집은 이 후원금 가운데 7000만원은 인권센터 건립에, 나머지 7000만원은 복지 및 의료 지원에 보탤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