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물고기도 죽을맛…양식 물고기 집단폐사 잇따라

입력 2016-08-12 17:00 수정 2016-08-12 17:00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양식중인 물고기의 집단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수심이 깊은 경북 동해안도 바닷물 온도가 30도까지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포항은 계속된 폭염으로 수온이 30℃까지 치솟으면서 12일 남구 구룡포와 장기면 일대 4개 양식장에서 강도다리 1만여 마리가 폐사했다.
양식장 관계자는 "양식장 안 수온이 30℃까지 올라 어류가 폐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포항은 육상양식장 45곳과 해상가두리 11곳에서 강도다리와 넙치 등 1500만 마리를 양식하고 있으며 고수온 현상이 지속되면 어류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는 사료공급을 중단하고 양식장 순환펌프 가동과 액화 산소 공급량을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또 경북도어업기술센터와 함께 양식장에 바다 수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강도다리 적정 생육온도는 18∼20℃인데 현재 수온이 10℃가량 높아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한다"며 "양식장들도 예찰을 강화하고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