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 참 무섭다"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의 뼈 있는 한 마디

입력 2016-08-12 16:03 수정 2016-08-12 16:03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12일 새누리당에서 호남 출신 이정현 의원이 대표로 당선된 것을 두고 "새누리당이 그런 것인지, 한국의 범(凡)보수가 그런 것인지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들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은 이날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경북도당 대의원대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부겸 의원은 "이정현 대표에 대해 대통령과 너무 가까운 분이라고 말하는 것은 호사가들의 얘기고, 무섭지 않느냐" 면서 "자기들이 필요하니까 이제까지 자기들이 쳐놨던 그물을 걷어치우면서 힘을 보호한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이정현 대표를 뽑은 것처럼 더민주도 TK(대구·경북) 전략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김 의원은 "그런 문제는 아니지만, 그만큼 생각보다 범보수 사람들이 상황에 대응하는 방식이 우리보다 절박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호남에서 지금 야권이 더민주와 국민의당으로 갈라졌다. '저 놈(더민주)을 어떻게 배신하냐'는 예전 분위기와 많이 다르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대선에서 14%가량 득표를 했는데, 더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