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전 지키는 일에 타협 없을 것"

입력 2016-08-12 14:58 수정 2016-08-12 14:58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을 생각하면 어떤 일이 있어도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타협하거나 양보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163명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에 대해 온갖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일부에서는 오히려 혼란을 부추기기도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새누리당 전당대회 등의 공식 석상에서 연일 사드 배치를 둘러싼 '남남갈등'을 비판해왔다.

이날도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은 참혹한 전쟁을 일으킨 데 이어 이제는 핵무기 개발과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으로 민족의 운명을 또다시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며 "이러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맞서려면 무엇보다 우리 사회가 하나가 돼야 하는데 우리 현실을 돌아보면 걱정이 큰 것도 사실"이라고 우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