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후포항 마리나항만 개발…경제효과 1238억 기대

입력 2016-08-11 18:39 수정 2016-08-12 02:42

지면 지면정보

2016-08-12A24면

해양수산부는 12일 경북 울진군 후포항에서 지역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후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연다.

후포 마리나는 2019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등 553억원을 들여 총 305척의 레저선박 접안시설과 마리나 리조트 등 휴양시설 등을 갖춘 마리나항만으로 개발된다.

해수부는 개발이 끝나면 943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295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울진=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