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로 '드론 띄우는' 울산시

입력 2016-08-11 18:42 수정 2016-08-12 02:41

지면 지면정보

2016-08-12A24면

포스코건설 직원이 드론을 띄워 울산 공사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울산시가 드론(무인 항공기)을 활용해 국가산업단지 재난 안전관리에 나서는 등 드론산업을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한다.

시는 첨단 드론기술을 기반으로 산업단지 안전 감시와 조선 도장공정 및 검사, 대기오염 감시 및 정화, 건설 및 플랜트 공정관리, 석유화학 파이프라인 감시, 해상선용품 배달 등 6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시는 산업단지 재해 예방을 위해 드론을 지리정보시스템(GIS)과 연계해 울산산업단지 내 330개 기업체의 안전관리 상황을 실시간 감시하는 스마트 특수재난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산업단지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가장 먼저 드론을 현장에 띄워 실시간 상황을 안전관리센터에 전달한다. 센터는 이 정보와 GIS를 활용해 사고 장소와 주변 도로 여건 등을 파악한 다음 구조·진압팀을 현장에 출동시켜 공단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전략이다. 사고 위험이 높은 석유화학 파이프 라인 감시와 건설현장, 플랜트 공정관리, 대기오염 감시 및 정화 등에도 이 같은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울산국가공단의 연간 위험물질 취급량은 1억602만t으로 전국의 29.1%를 차지한다. 폭발성이 강한 유류와 초산, 황산 등 138종의 유해화학물질과 가스 등이 들어 있는 초대형 저장탱크도 1700여기에 이른다. 시는 울산항 선박에 공급되는 선용품을 드론으로 배달하는 시스템 구축에도 나서기로 했다.

울산시는 이 같은 드론산업 육성에 1000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것으로 추정했다. 다음달 울산발전연구원의 드론산업 육성방안에 대한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업방안을 최종 확정짓기로 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